지혜의눈 금강경
클릭하시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금강경 사경집 1권

올바른 경전 번역문의 부재로 긴 세월을 방황하고 허비했던 내 지난날의 외로웠던 수행을 떠올리며 인류의 최고이자 최후의 과제인 자아성찰을 함에 있어 이 사경집이 기본적인 지침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법문을 들은 바로 그 자리에서 부처님의 가르침을 확인하고, 이어 내 본래의 모습과 그 위대함에 감동하는 수행자의 환희심이야말로 근거 없는 가르침으로 혹세무민하는 이 시대의 불교를 바로잡는 초석이 될 것이다. -서문 가운데

도각사 회주스님이신 이각 큰스님께서는 지난 2002년부터 모두 6차례의 새로운 금강경 번역문을 집필하셨습니다. 보는 자의 견해와 듣는 자의 수준에 따라 한글 번역문의 형식과 내용이 달라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을 강조하시며 한역대장경을 한글화하는 작업이 얼마나 귀하고도 어려운 일인지에 대해 설명하셨습니다. 이각 큰스님께서 번역하신 금강경을 보고 싶다는 한 재소자의 편지 한 장으로 큰스님께서는 스님들의 교재로만 사용하던 금강경 번역집을 누구나 따라 쓸 수 있는 사경집으로 출판하기로 결심하셨고, 지혜의눈 출판사에서는 그날부터 6개월 간 편집과 디자인 작업을 통해 총 3권의 사경집 중 첫 번째 사경집을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지혜의눈 불멸1
클릭하시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불멸 1

‘지금’이라는 이 현실을 공용하고 있는 인간이라면, 그리고 아직 삶과 죽음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윤회 속의 중생이라면 반드시 따라야할 근본적인 교과서. 생과 사, 나와 남, 그리고 정신과 물질이라는 이질적인 두 우주를 어떤 방법으로 통합시키고 다시 초월하는지 그 이치와 과정을 밝힌다. – 서문 가운데

2년에 걸쳐 이각 큰스님께서 네이버 지식in의 질문에 답변하신 법문과 도각사에서 운영하는 네이버 불교카페 혜안의 질문과 답변들을 모아 출간한 법문집입니다. 중학생부터 노인까지, 그리고 직업과 종교에 구애받지 않고 다양한 사람들의 고민을 명쾌하게 풀어주는 119개의 법문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체의 광고 없이 입소문만으로 2년 간 교보문고 스테디셀러가 되었으며, 완판 후 2014년 4월 개정판 <불멸1>을 출간하였습니다. 또한 영어와 프랑스어, 독일어로 번역 출간할 예정입니다.

 


 

 

지혜의눈 불멸2
클릭하시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불멸 2

읽는 것만으로도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이끄는 이각큰스님의 두 번째 법문집. 인간과 만물은 왜 만들어졌고, 원근감은 왜 생기며 나와 세상의 관계는 어떤지를 묻는 과학적인 질문과 공안과 열반, 절대자와 불보살 등 교리에 관한 불교적인 질문까지 여러 주제를 포괄하고 있어 누구나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서문 가운데

불멸1에 싣지 못했던 법문들을 새로 편집하여 출간하였습니다. 질문과 답변이라는 형식은 전권과 같으나 좀 더 심도있는 내용과 깔끔한 디자인으로 독자들을 찾아갔습니다. 아직 출간하지 못한 법문이 많아 불멸3의 원고도 현재 작업 중에 있습니다.

 


 

 

지혜의눈 백유경
클릭하시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궁지 백유경

세상사를 비유하여 진리를 전하고자 한 아주 다정한 경전. 경전해석 시리즈인 궁지의 첫 번째 책으로 백가지 재밌는 비유를 통해 인생과 인간 내면의 본연의 이치를 설명하였다. 그다지 중요시 여겨지지 않았던 경전이었으나 이각큰스님의 번역과 해석으로 숨겨진 보배와 같은 진리를 다시 발견하게 될 것이다. – 서문 가운데

우화 수준으로 밖에 여겨지지 않았던 백유경의 비유를 교리와 현실의 이치를 설명하는 놀랄만한 법문으로 승화시켰습니다. 경전을 번역하는 견해에 따라 그 깊이가 얼마나 달라지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완전히 새로운 백유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지혜의눈 출판사에서 경전 해석서로 기획한 궁지 시리즈의 첫 번째 불서입니다. 현재 반야심경, 금강경, 원각경, 아미타경의 원고를 수정 중에 있어 기존의 해석서들과는 완전히 다른 통쾌한 경전의 진수가 펼쳐질 것입니다.

 


 

 

지혜의눈 삐딱선
클릭하시면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삐딱선

눈푸른 출가자의 수행일기. 대기(大器)를 가진 큰스님들과는 달리, 매 순간 갈등하고 나아가고 물러서기를 반복하는 수행자의 솔직하고 뜨거운 이야기다. 출가자 뿐만 아니라 모든 인간들이 내면에 지니고 있는 현실에 대한 모순과 내면의 의문을 날카롭게 지적하여 펼친다. 독자가 가진 현실의 문제를 해결하는데 훌륭한 지팡이가 될 솔직한 수행일기이자, 해법서다. – 서문 가운데

흔히 시중에서 볼 수 있는 행자일기에는 범부가 따라가기 어려운 고행(苦行)과 기행(奇行)에 관한 내용이 많습니다. 하지만 삐딱선에서는 매 순간 부처님의 말씀을 잊지 않고 그것으로 살아가려는 간절한 노력이 매 장마다 배어있습니다. 세속에서 벗어났으나 출세간에서 만나게 되는 의외의 불의에 대해 자신을 속이지 않으려는 치열한 성찰의 순간들을 담고 있습니다. 덕 높은 ‘스님’의 이야기가 아니라 평범한 ‘인간’의 마음이 다듬어지는 과정을 그려낸 출가일기라 하겠습니다. 지혜의눈에서 출간된 첫 번째 수필집입니다.